로고

수도권 구축 아파트 깡통전세 비중 높아...30년 이상 재건축 단지는 적어

21~30년이하 아파트, 수도권서 전세가율 80% 초과

김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2/09/06 [12:01]

수도권 구축 아파트 깡통전세 비중 높아...30년 이상 재건축 단지는 적어

21~30년이하 아파트, 수도권서 전세가율 80% 초과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2/09/06 [12:01]

구축아파트에서 깡통전세 비중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8월 말 매매 및 전세가격이 확인되는 수도권 아파트 총 337만684가구 중 전셋값이 매매가의 80%를 초과하는 아파트는 12만6278가구로 전체의 3.7% 수준이다. 

 

  © 부동산R114

 

인천 6.1%(46만1790가구 중 2만8217가구), 경기 5.5%(172만6393가구 중 9만5559가구), 서울 0.2%(118만2501가구 중 2503가구) 순이다.

 

매매가 하락폭이 크고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에서 깡통전세 위험이 우려되는 가운데, 신축보다는 구축 아파트에서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R114는 수도권에서 전세가율이 80%를 초과한 아파트 12만6278가구를 연식 구간별로 살펴보면 입주 21~30년 이하 아파트가 7만5203가구(59.6%)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고 분석했다. 11~20년 이하 3만4428가구(27.3%), 6~10년 9663가구(7.7%)로 이어졌다. 매매가격 수준이 높은 입주 5년 이하 신축(1091가구, 0.9%)에서는 그 비중이 낮았다고 전했다. 

 

  © 도시정비

 

연식이 오래된 단지일수록 전세가율 80%를 초과한 아파트 비중이 높았지만, 30년 초과 아파트는 재건축 단지가 상당수 포함된 영향으로, 구축임에도 불구하고 전세가율 80%를 초과한 가구는 5893가구(4.7%)로 적었다. 

 

30년 초과 아파트 중 59만8007가구 중 재건축이 진행 중인 아파트 20만145가구(33.5%)는 전세가율이 80% 이하였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전세가율이 높은 일부 지역, 단지를 중심으로 깡통전세 주의가 요구된다면서 "정부가 전세사기 피해 방지방안을 내놓았고, 선진화된 임대차 시장으로의 진전이 기대되나 넘어야할 산도 있다"고 짚었다. 

 

관계자는 "투명한 거래시장을 만들기 위한 전월세신고의 조속한 정착"을 요구했다. 아울러 실거래가 만으로 정확한 전세가율 파악이 어려운만큼, 실시간으로 시장가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도시정비뉴스 김희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