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래된 주택 단지 변모"...경기 고양시, 미래타운 사업 추진

이해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2/01 [18:00]

"오래된 주택 단지 변모"...경기 고양시, 미래타운 사업 추진

이해민 기자 | 입력 : 2024/02/01 [18:00]

경기 고양특례시는 대규모 재개발이 어려운 소규모 노후 저층주거지를 ‘미래타운(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사업으로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서울시에서 추진하는 모아타운과 같은 개념이다. 

▲ 미래타운 후보지 현황  © 고양시

시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른 ‘소규모주택정비 관리지역’ 중 노후도 50% 이상, 면적 10만㎡ 이내 지역을 미래타운으로 지정한다. 정비 기반시설 조성비로 최대 150억 원의 국비를 지원한다. 

 

미래타운 내에서의 개별 사업은 소규모주택 정비사업(가로주택정비사업, 소규모재건축, 소규모재개발, 자율주택정비사업)으로 추진된다. 재개발 등 대규모 정비사업이 정비계획부터 사업완료까지 10~20년 이상 걸린다면 소규모주택 정비사업은 정비계획 수립, 추진위 승인, 관리처분계획인가 절차가 생략돼 5~7년이면 사업을 완료할 수 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재개발이 어려운 저층주거지를 중규모 아파트 단지로 정비하는 미래타운은 저층주거지의 지난한 개발을 대신하는 새로운 정비모델이 될 것”이라며 “특히 기존 재개발 사업에서 20~30% 수준이었던 원주민 재정착률도 70% 수준까지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래타운 첫 출발지는 행신동 연세빌라 일대다. 인근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십수년 만에 추진되는 등 기존의 방식으로는 정비가 지지부진했다. 

 

미래타운 지정으로 연세빌라 일대는 1단계씩 종 상향이 가능하고 통합단위의 계획을 통해 가람초등학교로 가는 통학로와 내부 도로 폭이 확장됐다. 인도를 만들 수 있고 공원과 통합된 지하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지을 수 있게 됐다.

 

미래타운은 지난해 8월 연 주민설명회에서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지난 1월 31일에는 경기도 승인 신청 전 시 도시계획위원회 자문을 통과했다.

 

시 관계자는 "고양특례시의 미래타운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경기도 심의를 거쳐 빠르면 4월 중에 지정·고시되는 것을 목표로 열의를 가지고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미래타운 관리계획 수립지침을 금년 상반기 중 마련하여, 고양특례시 두 번째 미래타운인 일산동 미래타운을 비롯한 9개 후보지의 관리계획 수립의 기초로 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2022년 소규모주택정비사업 활성화 방안 용역을 통해 일산, 원당, 능곡, 행신, 고양, 관산동 일대의 9개 후보지를 선정했다. 필요성과 수요에 따라 순차적으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도시정비뉴스 이해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