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85.1%.. 1년 7개월 만에 최고치

김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4/04/08 [11:24]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 85.1%.. 1년 7개월 만에 최고치

김희섭 기자 | 입력 : 2024/04/08 [11:24]

전국 아파트 낙찰가율은 85.1%로 1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공매 데이터 전문기업 지지옥션은 8일  ‘2024년 3월 경매동향보고서’를 통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2,663건으로 전월(2,422건) 대비 10%가 증가했고, 낙찰률은 35.3%로 전월(38.3%) 보다 3.0%p 하락했다고 밝혔다. 

▲ 전국 아파트 경매지표  © 지지옥션

낙찰가율은 2월(83.7%)에 비해 1.4%p 상승한 85.1%를 기록했다. 2022년 8월(85.9%) 이후 1년 7개월 만에 85%선을 넘겼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8.5명) 보다 1.1명이 증가한 9.7명으로 집계됐다. 역대 가장 높은 수치이다.

 

고금리와 부동산 경기 침체로 경매물건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낙찰률은 매월 30%대의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으나, 저가 매수세 유입으로 평균 응찰자 수와 낙찰가율은 회복세를 보였다.  

 

서울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261건으로 2월(218건) 보다 약20%가 증가했다. 낙찰률은 34.9%로 2월과 동일했다. 낙찰가율은 2월(87.2%) 대비 1.3%p 하락한 85.9%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8.2명으로 2월(6.8명) 보다 1.4명이 늘었다.

 

3월에는 강남권(강남,서초,송파구) 아파트가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였지만 그 외 지역은 감정가 9억원 이하 아파트에 많은 응찰자가 몰리면서 전체 낙찰가율 하락폭을 저지했다.

 

경기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577건으로 2월(497건) 보다 약16%가 증가했고, 낙찰률은 43.5%로 2월(40.4%) 대비 3.1%p 상승했다. 낙찰가율은 2월(85.7%)에 비해 1.6%p 상승한 87.3%를 기록했다.2022년 7월(92.6%) 이후 20개월 만에 최고치다. 평균 응찰자 수는 13.2명으로 2월 보다 0.7명이 늘어나면서 넉 달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인천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166건으로 2월(128건) 보다 약 30% 늘었다. 낙찰률은 34.9%로 2월(43.0%) 대비 8.1%p 하락했다. 낙찰가율은 2월(79.5%) 보다 3.3%p 상승한 82.8%를 기록하며 한 달 만에 80%대를 회복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11.0명으로 2월(10.4명) 보다 0.6명이 늘어났다.

 

지방 5대 광역시에서는 울산, 부산, 대전 아파트 낙찰가율이 상승했다. 울산 아파트 낙찰가율은 89.6%로 2월(79.1%) 보다 10.5%p 상승했으며, 부산(82.9%)과 대전(84.5%)은 각각 5.4%p, 1.0%p 올랐다. 광주(84.0%)는 2월 보다 2.5%p 떨어졌고, 대구(82.9%) 역시 1.9%p 내려갔다.

 

지방 8개 도 중에서 전남(81.5%) 아파트 낙찰가율이 2월(75.7%) 대비 5.8%p 오르면서 상승폭이 가장 컸다. 충남(86.6%)과 전북(80.8%)은 각각 4.8%p, 3.9%p, 충북(87.7%)이 0.8%p 상승했다. 경북(81.5%)은 2월(83.1%)보다 1.6%p 하락했고 경남(76.8%)과 강원(87.8%)은 각각 0.9%p, 0.6%p 떨어졌다. 

 

제주 아파트는 22건 중 11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80.5%, 12건 중 2건이 낙찰된 세종은 81.0%의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도시정비뉴스 김희섭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e물건 주목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