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서초 청룡마을 등 집단취락지역 용도상향

김아름내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5:08]

서울 서초 청룡마을 등 집단취락지역 용도상향

김아름내 기자 | 입력 : 2024/06/05 [15:08]

2002년, 2006년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돼 전용주거지역으로 유지‧관리된 된 청룡‧원터, 홍씨‧능안‧안골, 본, 염곡, 성‧형촌, 전원마을 등 6개 구역 10개 마을에 대한 용도가 제1종 전용주거지역에서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됐다. 

▲ 서초구 신원동 등 6개구역 10개 마을/ 면적 438,206.1㎡  © 서울시

서울시는 5일 제8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10개 마을에 대한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마을 연접 지역에는 추모공원이 조성되고 내곡‧서초‧우면 공공주택지구 등 대단위 개발사업에 따라 용도지역 상향으로 토지이용의 변화가 있었다. 우면산 산사태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발생으로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어 왔다. 

▲ 집단취락지역 10개 마을  © 서울시

금번 지구단위계획에서는 제1종 전용주거지역에서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지역을 상향하고 용도가 변경되더라도 기존 건축물과 어우러질 수 있도록 건폐율, 높이 등 마을별 특성을 반영한 건축계획을 수립했다. 

 

지하층 주거 불허 계획을 통해 자연재해 대응을 위한 관리계획을 수립했고 집단취락 마을의 가장 큰 장점인 자연친화적인 주거지 특성을 반영해 새로운 서울형 전용주거지로의 발전을 위한 건축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적용할 예정이다.

 

조남준 도시공간본부장은 “집단취락 마을들은 건축연한 30년 이상의 노후주택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 전용 주거지역 내 좋은 주거지의 가치 및 특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주변과 어울리는 조화롭고 안전한 마을을 만들고 마을 가치가 상승하는 지속가능한 친환경 주거지로 변모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아름내 기자 

 

#서초 #청룡마을 #집단취락지역 #용도상향 #노후주택 #개발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