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직방, ‘지킴중개’ 시작...서울 강서구부터

직방 100% 확인한 매물만 거래 상담
직방부동산중개파트너스가 계약 검수부터 공동 날인까지

이해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9/06 [14:51]

직방, ‘지킴중개’ 시작...서울 강서구부터

직방 100% 확인한 매물만 거래 상담
직방부동산중개파트너스가 계약 검수부터 공동 날인까지

이해민 기자 | 입력 : 2023/09/06 [14:51]

종합 프롭테크 기업 직방은 빌라·다가구주택의 믿을 수 있는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서울 강서구부터 ‘지킴중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 직방, '지킴중개' 서비스 시범 운영 개시  © 직방

직방은 서울 강서구 소재 공인중개사 사무소를 대상으로 ‘지킴중개사’로 활동할 파트너 공인중개사 모집을 개시했다. 현장 확인 및 서류 검증 과정을 거쳐 ‘지킴중개’로 등록한 빌라·다가구주택 매물을 이용자가 확인토록 직방 앱을 통해 공개했다. 

 

국토교통부는 ‘범정부 전세사기 전국 특별단속’을 통해 지난해 7월부터 1년 간 총 1,538건의 전세사기 의심거래를 수사의뢰했다. 그 결과 지역별 의심거래 건수와 보증금 합계는 서울 강서 지역에서 각각 24%, 32%로 나타났다. 전세사기 의심자를 신분별로 구분한 결과 공인중개사 및 보조원 또는 임대인은 693명으로 67%에 달했다.

 

직방의 지킴중개 매물 거래는 △전문인력의 1:1 매물 현장 검증 △무사고 부동산 중개 경력이 확인된 ‘지킴중개사’의 상담 △계약 분석 전문가의 위험성 정밀진단의 3단계를 거친 뒤, 직방이 자회사 중개법인을 통해 최종 계약서에 공동 날인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진다.

 

‘지킴중개사’는 직방이 직접 현장 확인 및 서류 검증을 마친 지킴중개 매물 리스트를 제공받으며 공인중개사가 기존 보유하고 있던 매물도 동일한 검수 과정을 거쳐 지킴중개 매물로 등록할 수 있다. 

 

이용자는 실측 사이즈까지 제공하는 VR콘텐츠와 직접 찍은 방 사진을 포함한 매물 관련 상세 정보를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지킴중개사’ 사무소를 방문해 상담 및 계약을 진행하면 된다.

 

직방은 지난 8월 자회사 중개법인 ‘온택트부동산중개파트너스’의 사명을 ‘직방부동산중개파트너스’으로 변경했다. 지킴중개 매물 계약의 책임 주체로서 더욱 신뢰할 수 있고 책임감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직방 안성우 대표는 “지킴중개는 전세사기 등의 위험으로부터 이용자 권익을 지키기 위해 직방의 역할과 책임 범위를 확대한 혁신적인 부동산 중개 서비스다”라며 “시범운영 기간 동안 지킴중개사와 이용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서비스 품질 개선 및 서비스 영역 확대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이해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