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울 종로 돈의문2구역 재개발 건축심의 통과..21층 228세대 공급

을지로3가 제10지구도 21층 업무시설·근생 건립

김아름내 기자 | 기사입력 2023/11/15 [09:55]

서울 종로 돈의문2구역 재개발 건축심의 통과..21층 228세대 공급

을지로3가 제10지구도 21층 업무시설·근생 건립

김아름내 기자 | 입력 : 2023/11/15 [09:55]

서울 종로구 돈의문2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이 건축위원회 건축심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 인근에 위치한 ‘돈의문2구역(종로구 교남동)’은 3개 동, 지하 6층~지상 21층 규모로 공동주택 228세대(공공 77세대, 분양 151세대)와 업무시설,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선다. 

▲ 돈의문2구역 조감도  © 서울시

돈의문2구역은 2개동의 주거동과 1개동의 업무동으로 구분하여 계획됐다. 주거동과 업무동 사이를 보행자를 위한 휴식공간으로 조성한다. 단지 저층부에는 연도형 상업 및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하여 보행가로 활성화를 도모한다. 

▲을지로3가 제10지구 도시정비형재개발사업 조감도  © 서울시

아울러 지하철 2호선 을지로3가역 인근에 위치한 ‘을지로3가 제10지구 도시정비형재개발사업(중구 을지로3가)’은 지하 8층~지상 21층 규모의 업무시설 및 근린생활시설이 지어진다. 대지 내 공공 개방 공간으로서 녹지와 어우러진 휴게 및 보행공간을 계획했다.

 

사업지 동측 공공보행통로는 향후 11지구의 외부공간 개발계획과 연계하여 대규모 개방공간을 포함한 공공보행통로가 조성될 예정이다. 21층 규모의 건축물은 대상지가 을지로3가 도시정비형 재개발 구역으로 향후 인근 개발로 조화로운 스카이라인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지난 5월 ‘건축물 심의기준’ 신설로 21층 이상에 돌출개방형 발코니 설치가 가능해지면서, 공동주택에 다양한 개방형 발코니 조성안이 신청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건축위원회는 거주자가 편리하고 아름다운 공공의 도시 경관을 만들 수 있는 요소들을 다방면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도시정비뉴스 김아름내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